사이트맵 버튼
로고
오픈채팅 전화걸기
왼쪽
yeonopy woman's clinic 여노피 스토리 여성의 품격을 높이는 곳! 여노피산부인과
오른쪽
이름 여노피산부인과 이메일 yeonopy@naver.com
작성일 2020-03-22 조회수 116
연락처 분류 >
파일첨부
제목
코로나19 에 대처하는 여노피 면역증강요법


비타민.jpg


최근 연일 코로나 19 감염에 대한 두려움이 일상화되고 있는 것 같습니다.

백신개발과 치료제개발에 앞다투어 세계 각국 제약사도 뛰어 들었는데요. 하루라도 빨리 코로나19로부터 안전한 생활이 보장될 수 있었으면 하는 바램입니다.

바이러스 감염과 여러 면역학적 분석결과를 소개하는 많은 논문들이 있습니다.

 최근 흡연과 영양상태와의 관련성을 나타내는 보고들이 있어 이를 소개해봅니다.

흡연이 건강에 해롭다는 것은 누구나 알고 있습니다.

이와 관련하여 평소에 흡연을 하는 사람은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시 (코로나19) 회복과정에서도 결과가 좋지 않고 악화될 수 있다는 보고인데요.

중국에서는 흡연자의 건강상태 악화 위험이 비흡연자보다 14배나 높다는 연구 결과를 제시하였습니다.

3월 22일 '유럽 생화학학회지'(The FEBS Journal) 의 논문보고에 따르면 미국 조지 메이슨 대학(George Mason University) 공공정책대학원 연구팀에서 담배의 주요 유해 성분으로 알려진 니코틴이 코로나19 바이러스와 결합하는 몸속 수용체(ACE2)에 직접적인 영향을
미치는 것은 물론 폐 상피세포에 유해한 신호전달을 유발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합니다. 즉 장기간 흡연을 하면서 체내에 쌓인 니코틴이 폐 뿐 아니라 기타 장기에 대한 바이러스 감수성 및 다른 질병 이환시 중증도를 높이는 것으로 추정했다는 내용입니다.


코로나에 대처하는 영양수액요법 Aa.jpg

아무래도 호흡기 질환인 코로나 바이러스 감염증이다보니 폐손상, 혹은 폐의 건강회복력에 영향을 주리라 예상은 가능하지만 또 한번 담배의 유독성분인 니코틴 외의 독소(일산화탄소, 단환방향족탄화수소 등)도 코로나19 환자의 예후를 나쁘게 만들 수 있다고 강조하는 보고이므로 눈여겨 볼 필요가 있습니다.

흡연이 코로나19 환자의 예후를 악화시키는 연관성은 중국 연구팀 논문에서도 보고했다고 합니다.

중국 우한시 화중과기대학 동제의학원 연구팀은 '중국 의학 저널'(Chinese Medical Journal) 최근호에서 코로나19로 치료 중인 환자 78명을 악화그룹(11명)과 호전그룹(67명)으로 나눠
비교 분석한 결과, 흡연력이 있는 사람은 코로나19가 악화할 위험이 14.3배 높았다는 연구 결과를 발표했다는 내용인데요. 최근 우리나라도 흡연인구가 급증하는 만큼 호흡기 질환 뿐 아니라 다른 질병과의 유관성이 높은 흡연에 대해 경각심을 가질 필요가 있어 보입니다.

코로나19 감염을 예방하려면 지금이라도 담배를 끊는 게 좋다고 조언하는 전문가들도 많습니다.

비타민 C, 아연, 셀레니윰 등 면역력을 증강시키는 효과적인 건강보조제들이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에 대한 예방에 있어 일조할 수 있다는 보고들도 있습니다.


저희 여노피산부인과에서는 멀티비타민 수액요법 및 멀티미네랄 수액요법 등을 통해 피로에 지친 분들에게 도움이 될수 있으므로 건강하게 코로나를 극복하기를 바랍니다.

코로나에 대처하는 영양수액요법 Aa -01.jpg



이전글
다음글 경구피임약 복용시 장단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