방광염 / Cystitis

여성은 남성에 비해 상대적으로 요도가 짧아서 요도 입구로부터 세균의 상행성 감염에 의해 자주 방광염이 생깁니다. 이러한 해부학적 특성으로 인해 방광염의 약 80%를 차지하는 가장 흔한 장내세균인 대장균 감염이나 그 외 포도상구균, 장구균 등이 회음부와 질 입구에 쉽게 증식하여 성생활이나 임신 시 쉽게 방광으로 상행성 감염을 일으킬 수 있습니다. 방광염은 세균 자체의 독성, 개개인의 세균에 대한 저항력, 요로계의 해부학적 및 기능적 상태에 따라 자주 만성적으로 발생하기도 합니다.

01. 방광염을 의심하는 증상

빈뇨 : 하루 8회 이상 소변을 보는 증상
절박뇨 증상 : 강하고 갑작스런 요의를 느끼면서 소변이 마려우면 참을 수 없는 증상
통증 : 배뇨 시 찌릿한 느낌의 통증
방광자극 : 배뇨 후에도 덜 본 것 같은 느낌 등과 같은 방광 자극 증상
혼탁한 소변 : 심한 경우 혈뇨 및 소변에서 악취동반

방광염은 발열이나 오한 등의 전신증상이 나타나지 않는 것이 특징입니다. 만일 열이나 옆구리 통증 등이 동반된다면 방광염이 심해져서 생기는 신우신염(콩팥의 염증)등을 의심해야 합니다.

02. 진단

방광염의 진단은 임상 증상과 소변 검사, 요 배양검사 등에 의해 쉽게 확인됩니다. 소변에 고름이 섞여 나오는 농뇨, 세균뇨 및 혈뇨 등이 나타납니다.

03.치료

급성 방광염의 치료는 적절한 항생제를 사용하면서 선행된 질염 등이 있다면 적극적으로 질염 치료를 하는 것이 중요합니다. 만성 방광염의 경우 장기간 항생제 투여가 불가피하다면 치료 전에 미처 발견하지 못한 다른 유발요인은 없는지 이를 찾아 교정하는 것이 좋습니다. 특히 임산부에서 상행성 감염(하부기관에서 상부기관으로의 감염)이 자주 발생하는데 임신 중에도 염증 치료가 가능하므로 여노피 전문의의 정확한 방광염 진단 하에 치료를 적극적으로 받으셔야 합니다. 평소 충분한 수분 섭취로 체내의 세균을 몸 밖으로 배출시키고 위축성 질염 등이 있는 경우에도 성관계 직후 자주 방광염이 동반되므로 폐경기 이후의 여성에서 방광염 치료 시에는 여성 호르몬 보충요법도 고려해야 합니다.